전자담배 필 경우 발암 위험에 노출

심재철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와 동일하게 제재” 안상석 기자l승인2017.10.10 16: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자담배에 다양한 발암물질이 있어 이를 이용할 경우 발암 위험에 노출된다는 주장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10일 “국회도서관에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의 위해성과 관련한 국제 분석 자료의 수집을 의뢰해 분석한 결과, 아이코스에는 다양한 발암물질이 포함돼 폐암, 구강암, 위암, 신장암 등의 발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심 의원에 따르면, 스위스 베른대학의 레토 어어 박사는 아이코스가 일산화탄소,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s), 다환방향족 탄화수소(PAHs) 등 암과 관련된 화학 물질을 방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금연학회도 지난해 ‘새로운 담배에 대한 일본금연학회의 견해’라는 제목의 분석 자료에서 “아이코스가 건강 위험이 적고 간접흡연의 위험이 없는 것으로 오인되고 있지만 궐련과 마찬가지로 발암물질 등 유해 물질을 포함해 사용자와 주위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금연학회는 또 “특히 아이코스는 궐련과 달리 유해 물질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주위 사람들이 간접 흡연 측면에서 오히려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미국 의학협회가 발행하는 의학전문지 ‘자마 인터널 매디슨’의 부편집장인 미첼 카츠 박사도 “가열식 담배는 발암물질을 주위에 퍼트리기 때문에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은 비흡연자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심 의원은 아이코스를 한국 시장에 내놓은 미국의 담배 제조 업체 필립모리스가 “표준 담배에서 발생하는 연기와 비교했을 때 아이코스에는 유해하거나 잠재적으로 유해한 화학 물질이 평균 90~95% 적게 포함됐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심 의원은 “필립모리스가 말하는 표준 담배는 소비자들이 흔히 접하는 일반 담배가 아니라 1개비당 타르가 9.4mg, 니코틴이 0.72mg 함유된 연구용 담배이기 때문에 비교 대상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정부는 소비자가 새로운 담배의 올바른 유해성 정보를 제대로 알 수 있도록 조속히 조치해야 하며 유해성을 낮게 표시·광고하는 경우 즉각 제재해야 할 것”이라면서 “아이코스는 담뱃잎을 말아서 만든 것으로 일반 담배와 동일하게 취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에서 아이코스는 태우지 않는 담배라는 이유로 전자담배로 분류돼 담배법 적용을 받지 않으며, 일반 담배의 50∼60% 수준의 세금만 부과된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아이코스의 유해성과 관련해 지난 지난 8월부터 검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까지 결과 보고가 없다.


안상석 기자  assh1010@dailyt.co.kr
<저작권자 © 데일리환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31길 17, 지하(원효로3가)  |  대표전화: 070-4111-1106  |  팩스 : 02-707-11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371  |  등록일 : 2009년 6월5일  |  발행인·편집인 : 안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석
Copyright © 2017 데일리환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