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코리아, 2018년 역대 최고 판매 기록 경신
상태바
포드코리아, 2018년 역대 최고 판매 기록 경신
  • 안상석 기자
  • 승인 2019.01.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4.3% 증가한 8,630대를 판매

링컨을 제외한 포드 판매는 2018년, 전년 대비 4.3% 증가한 8,630대를 판매하며 연간 최고 판매 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2018년 최고 판매 기록은 익스플로러와 머스탱의 선전에 기반했다. 전년 대비 약 15% 증가한 익스플로러는 6,909대를 판매하며 수입 대형 SUV 1위를 수성했다. 익스플로러는 다양한 활용성, 스타일리시한 외관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타일, 편의성 등을 앞세워 실적을 견인한 주요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포드코리아는 2019년 하반기, 올-뉴 익스플로러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메리칸 머슬카이자 포드의 아이콘인 머스탱은 전년 대비 14% 증가하며 스포츠카 단일 모델로는 가장 많은  839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는 머스탱이 1996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된 이래 달성한 최고 기록이다. 2018년 초, 2.3L 에코부스트 및  5.0L V8 페이스리프트 선보인 머스탱은, 특히 콰이엇-스타트(Quiet Start) 모드를 포함한 가변식 배기음 시스템을 적용해 머스탱 팬들은 큰 호응을 얻었다.

▲ 포드코리아 2018년 역대 최고 판매 기록

포드코리아 정재희 대표는 “스타일과 안락함, 그리고 퍼포먼스를 중요시하는 국내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익스플로러와 머스탱을 필두로 최고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며 “이는, 미국 브랜드에 대한 국내 고객들의 만족도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링컨은 전년 대비 20% 성장하며 2,956대를 판매했다. 2019년에는 링컨의 명성을 이어나갈 신모델들을 대거 출시할 계획이다. 먼저, 상반기 링컨의 베스트-셀링 SUV로 오랜 시간 한국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아온 링컨 MKX가 노틸러스(Nautilus)로 새롭게 출시되며, 13년 만에 시장에 부활하는 대형 SUV 링컨 에비에이터(Aviator)가 하반기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포드코리아는 2019년,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고객과 접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온-오프라인을 통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과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