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 12일부터 양일간 개최
상태바
'제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 12일부터 양일간 개최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9.08.13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북경대 등 양국을 대표하는 과학자 20여 명이 한자리에

한·중 양국의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제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SKAF: Sino-Korean Air quality Forum)'가 12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서울대, 북경대 등 양국을 대표하는 과학자 2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미세먼지 예보와 확산 계산(모델링) 기법, 항공 및 위성관측 등 대기오염과 관련된 전 분야의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자유롭게 토론한다.

특히, 그동안 양국이 한자리에서 다루기 힘들었던 동북아시아 지역의 월경성 대기오염에 대한 다양한 연구 결과들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월경성 대기오염이란 미세먼지, 황사 등 국경을 넘어서 장거리로 이동하는 대기오염물질을 뜻한다.

아울러 포럼 참여 과학자들은 양국의 주요 대기오염 심화지역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측정, 분석 및 배출량 산정 연구결과를 토대로 자국 내 대기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방안도 제안한다.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상대적으로 앞서있는 항공 및 위성 관측 연구 분야도 소개되어 중국 측 참여 과학자들에게 의미 있는 연구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포럼을 제안하고 추진한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한·중 대기질 포럼은 기존 대기질 공동연구단과 공조하여 민·관이 투트랙 연구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양국 정부의 대기오염 개선을 위한 싱크 탱크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2차 대기질 포럼은 2020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