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200조 새마을금고, 변화와 혁신·상생 의지 담은 ‘비전 2025’ 선포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7 00:14:10
  • -
  • +
  • 인쇄
“성장 원동력은 새마을금고의 안정적인 시스템과 고객의 신뢰”

                                                                                                 사진=이정윤기자

[데일리환경=이정윤기자]

자산 200조 원을 달성한 새마을금고가 변화와 혁신·지역사회와 상생의 의지를 담아 ‘새마을금고 비전 2025’를 선포했다.

새마을금고는 ‘앞으로 100년 ! The Smart MG·더 따뜻한 새마을금고’ 라는 슬로건으로 △새로운 도약의 MG, △혁신하는 디지털, MG △지역사회와 행복한 MG 라는 3부문에서 12대 전략을 제시하고 세부 실행과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새마을금고 신성장 지원체계 구축과 비(非)금융사업 진출을 꾀하고 회원이 신뢰할 수 있는 새마을금고 거래환경을 제공, 도시와 농촌간 연계사업을 통한 금고 상생 경영을 도모하고자 한다.

또한 모바일 전자화폐 등 디지털 페이먼트 강화 등 언택트 시대에 맞는 금융 환경 구축, 태블릿 브랜치를 통한 회원 편의 서비스 제공, 회원의 상담을 위한 챗봇 도입 등 AI(인공지능) 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그린뉴딜 사업의 확대와 메세나 사업, MG역사관 건립 등을 통한 새마을금고 회원의 문화 격차 해소, 새마을금고 국외 설립 전파를 통한 한국을 대표하는 지역사회개발 금융한류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비전 선포와 더불어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자산 200조원 달성의 원동력이 새마을금고의 안정적인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협동조합권 최초로 예금자보호제도를 도입하고, IMF외환위기 당시에도 공적자금 지원 없이 위기를 극복하는 등 새마을금고 시스템의 안정성을 입증했다는 것이다.

또한 새마을금고의 사고예방시스템도 우수하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전체 새마을금고를 대상으로 2년에 1회 이상을 목표로 한 시스템 검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결과에 대한 사후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아울러 중앙회의 검사와는 별도로 행정안전부 주관 금감원 직원 등으로 구성된 협동조사반으로 검사반을 편성, 정부합동검사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주요사고 발생패턴을 집중점검, 사고 발생 사전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의 성장은 고객들의 신뢰 덕분”이라며, “새로운 비전과 혁신으로 새마을금고 백년대계를 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