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국립공원 해안선 2,075㎞ 내 쓰레기 1,758톤 ... 처리 위해 3년 이상 걸려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00:28:15
  • -
  • +
  • 인쇄
한려해상 221톤, 태안해안 338톤, 다도해 1,150톤, 변산반도 49톤 추정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한려해상·태안해안·다도해해상·변산반도 국립공원 해안선 2,075㎞ 내 해양쓰레기를 처리하

는데 3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사진)이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립공원 해안쓰레기 현황’ 자료를 검토한 결과, 국립공원 해안쓰레기는 한려해상국립공원 221톤, 태안해안국립공원 338톤, 다도해해상 1,150톤, 변산반도 49톤 등 총 1,758톤으로 추정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현재 6개 사무소에 기간제 직원 60명의 인력을 투입, 1인당 1일 0.036톤의 공원 내 해양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다.
해양쓰레기가 현재보다 더 늘어나지 않는다고 감안하더라도, 현재 인력으로는 1,758톤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3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윤준병 의원은 “해양쓰레기는 국립공원 경관을 훼손함은 물론,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수산 자원을 감소시킬 것”이라며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캠페인 진행 및 홍보 강화, 유관단체 협조, 상시 인력 확충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