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노출 줄이는 생활습관은…식약처, 안전정보지 제공

이동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6 11:15:26
  • -
  • +
  • 인쇄

카드뮴, 납 등 생활 속에서 노출될 수 있는 유해 물질 10종에 대한 안전정보를 담은 자료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홈페이지와 식품안전나라에서 '유해물질 간편정보지'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제공=식약처
이 자료에는 카드뮴, 폴리염화비페닐(PCBs),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 납, 수은, 에틸카바메이트, 퓨란, 벤젠, 모노클로로프로판디올(3-MCPD) 등 유해 물질 10종에 대한 정보와 국내 관리현황 등이 담겼다.

 

또 유해 물질의 주요 노출원과 함께 노출을 줄이는 방법도 포함됐다.

 

카드뮴은 주로 신장에 축적돼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금속으로 식품이나 흡연 등으로 노출될 수 있다.

 

카드뮴 노출을 줄이려면 금연을 해야 하고 생선 내장, 해조류, 패류 등을 과다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폴리염화비페닐은 인체 내분비계에 교란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육류, 어류 등 지방 함량이 높은 식품에 많으므로 이런 식품은 기름에 튀기기보다는 삶아서 먹는 것이 좋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 때 쓰는 물질이다. 식약처는 이 물질이 들어간 기구와 용기 등은 100도가 넘는 고온에서는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권고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