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지개발 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의무…주택 인근엔 지하화

김동식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1 10:16:10
  • -
  • +
  • 인쇄

▲세종시 전동면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제공=세종시]

 

환경부는 공공 폐기물처리시설의 설치를 원활히 하기 위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지역지원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1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택지개발사업자가 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하는 대신 설치비용을 납부할 수 있는 경우를 기존 시설에서 처리가 가능한 경우와 다른 지자체와 공동으로 처리하거나 설치계획이 있는 경우 등으로 한정했다.

 

택지개발 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지자체장이 시설 설치가 필요하지 않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만 설치비용을 납부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기존에는 택지개발사업자가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와 설치비용 납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돼 있어 대부분의 경우 설치비용을 납부했다.

 

그러나 설치비용을 납부받은 지자체가 처리시설을 설치할 때는 지역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증가하는 생활폐기물을 적절하게 처리하기 위한 시설 확보가 쉽지 않았다.

 

아울러 폐기물처리시설의 부지와 접하는 곳에 주택이 있거나 반경 300m 이내에 20호 이상의 주택이 있는 경우에는 폐기물처리시설을 지하에 설치하도록 구체적인 기준을 정했다.

 

환경부는 개발사업자가 사업구상 단계부터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부지를 검토해 시설 입지에 따른 지역 주민과의 갈등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폐기물처리시설 주변에 설치하는 주민 편익 시설의 설치비 한도를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비의 10%에서 20%로 확대하고, 택지개발사업자의 주민 편익 시설 설치비용에도 적용하도록 했다.

 

폐기물처리시설을 운영할 시 조성하는 주민지원기금도 폐기물 반입 수수료의 최대 10%에서 20%로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폐기물처리시설은 필수적인 기반시설로 설치가 불가피하다"며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폐기물처리로 인한 주민 영향은 줄이고 주민 지원이 확대돼 시설의 설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