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현대글로비스, 세계 첫 액화수소 운반선 설계 인증

박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2 11:16:48
  • -
  • +
  • 인쇄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7천500㎥급 LNG벙커링선. [제공=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의 한국조선해양과 현대미포조선은 한국선급(KR)과 선박 등록기관인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입방미터(㎥)급 액화수소운반선에 대한 기본인증(AIP)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선박이 대량의 수소를 운송하기 위해선 부피를 800분의 1로 줄이고, 안전성을 높이는 액화 공정이 필수적이다.

 

특히 수소는 LNG(액화천연가스)보다 더 낮은 영하 253도에서 액화하기 때문에 액화수소운반선은 이를 위한 기술이 필요하다.

 

이에 한국조선해양과 현대미포조선은 현대글로비스 등과 손잡고 상업적으로 실제 운항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액화수소운반선을 개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 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 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했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의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현대글로비스와 지마린서비스는 액화 수소의 저장과 운송 과정에서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분석했다.

 

이를 통해 개발된 선박은 이중구조의 진공 단열식 탱크를 적용해 단열성을 높여 운항 중 발생하는 수소 증발 가스(BOG)를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 전기추진 방식을 채택해 향후 수소 증발 가스를 연료전지 연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현대글로비스와 실선 적용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과 해운업체가 협력해 수소경제 시대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섰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며 "수소 운반선 시대를 적극적으로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