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의회 박지남 의원 긴급현안질문…복지 사각지대 대안 요청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1 13:49:27
  • -
  • +
  • 인쇄
‘방배동 모자 사고’에 대한 구청장의 책임 있는 답변 요청
자영업, 소상공인 지원 대책 및 지역경제활성화 계획수립 질의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서초구의회의 2021년 첫 임시회인 ‘제30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지난 15일 열렸다.

이날 서초구의회 박지남 의원(더불어민주당, 반포본·2동,방배본·1·4동)은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조은희 구청장에게 서초구의 복지 사각지대 등 문제점을 주민의 대표기관인 서초구의회와 소통해서 대안을 함께 마련 할 때이며, 서초구민이 먼저인 행정을 주문했다.

먼저 ‘방배동 모자 사건’으로 죽음을 맞이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긴급현안질문에 나선 박지남 의원은 강행 규정인 지방자치법 제172조 1항 서울시의 재의요구를 무시하고 공포한 재산세 감면 조례는 법적, 절차적 흠결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잠원동 신사쇼핑센터 소송으로 구민의 귀중한 혈세가 낭비되었다고 지적하며, 서초구가 재건축 관련 조합과 상가측이 합의할 수 있도록 중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2년 연속 서초구 청렴도가 낮아진 것에 대해 분발을 촉구한 박의원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가 큰 자영업자, 소기업,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집행부의 계획은 무엇인지 질의를 이어나갔다. 

 

방배동 모자 사고 당시 아쉽게도 서초구민의 대표기관인 의회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거나 소통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던 것에 대해 구청장의 의견을 물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서초구 전구민 대상으로 진행되는 코로나19 전수검사와 관련 치료가 아닌 검진으로 효과가 떨어질 것으로 생각하며 효율적인 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데이터를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85% 공정중인 양재 충전소가 2021년 2월 1일 부터는 상업운영이 되도록 당부하며 서리풀 숲 도서관의 공간 확보를 요청했다.

끝으로, 지난 6일 폭설 시 SNS를 통해 제설함 위치와 제설 상황 통제 전파가 실시간으로 이루어지지 못한 아쉬움을 밝히며 구청장에게 서울시장만 바라보지 말고 ‘서초구민이 먼저’임을 주장하며 긴급현안질문을 마쳤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