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SK렌터카·소프트베리와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실증사업 맞손

박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6:07:03
  • -
  • +
  • 인쇄

▲SK텔레콤은 SK렌터카, 소프트베리와 함께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 관련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을지로 SKT타워에서 진행된 체결식에 (왼쪽부터) SK렌터카 윤민호 사업개발실장, SKT 이준호 SV추진그룹장,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가 참여하고 있는 모습.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SK렌터카, 소프트베리와 함께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 관련 실증 사업에 협력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3사는 11월부터 6개월간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전기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측정하고, 이를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 및 배출권 확보를 위한 사업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체계적 실증을 위한 ICT 지원과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감축사업 기획을, SK렌터카는 실증 대상 전기차의 운영 관리 및 플랫폼 지원을 맡는다.

 

SKT는 IoT 전용망 'Cat.M1'으로 전기차 운행 정보를 SK렌터카 '차량 정보 통합관리 시스템'으로 전달, 관련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 프로그램을 구축해 배출권 확보를 위한 사업 모델을 구상한다는 방침이다.

 

SK렌터카는 실증 대상 전기차의 운영 관리 및 플랫폼 지원에 나선다. SK렌터카는 제주도에서 운영중인 전기차 약 100대에 이번 실증을 위해 개발한 '전기차 전용 운행기록 자기진단장치'를 부착하고, '차량 정보 통합관리 시스템'을 통해 이동 거리, 충전 횟수 등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을 위한 전반적인 운행 정보를 측정한다.

 

소프트베리는 전기차 이용자 전용 플랫폼 'EV Infra'를 운영하는 혁신 스타트업이다. 소프트베리는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자사 서비스 이용 고객들의 현장 목소리를 기반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3사는 이번 실증 결과에 따라 지구 온난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일반 전기차 이용자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