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현대백화점, 친환경 주제로 '지구를 구하는 장터' 운영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9:30:21
  • -
  • +
  • 인쇄
새활용 문화가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팝업스토어 운영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환경부는 현대백화점과 손잡고 친환경을 주제로 새활용(업사이클) 팝업스토어인 '지·구·장(지구를 구하는 장터)'을 공동으로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현대백화점 신촌점(10월 23~29일)을 시작으로 목동점(10월 24일~11월 1일), 성남 판교점(11월 6~12일) 등 4개 지점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또한, 더현대닷컴에서도 '버려지는 것들을 위한 두 번째 기회'라는 주제로 온라인 특가 기획전을 진행한다.

환경부와 현대백화점은 올해 6월 현대백화점 판교점, 에이치몰( Hmall), 더현대닷컴 등을 통해 41개 기업의 새활용 제품을 고객에 선보였던 첫 협업의 성공 경험을 살려 이번에 40개 기업, 200여개 제품의 기획전을 4개 지점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제로웨이스트라이프 '지구샵', 폐낙하산을 이용한 가방을 제작하는 '오버랩'을 비롯해, 와인 부산물을 새활용한 비건뷰티마스크팩 제품 '디캔트', 소방관들이 사용한 폐방화복을 새활용해 가방으로 재탄생시키는 '119레오' 등 다양한 새활용 기업이 참여한다.

한편, 환경부는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녹색신산업인 새활용 산업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올해 45억 원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올해 110여 개의 새활용 기업을 선정하여 신제품 개발, 유통·생산 고도화, 홍보·판로개척 등을 위한 사업화 자금을 지원 중이다.

현대백화점 등 친환경·윤리적 소비에 앞장서는 유통사들과 손잡고 새활용 제품의 판로를 지원하고 새활용 문화가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청년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세계적인 새활용 명품기업의 탄생과 고부가가치 환경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