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지역 공공시설 및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 들어가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5-30 00:23:42
  • -
  • +
  • 인쇄
박물관·미술관·도서관 9곳, 공연장 4곳 휴관, 7개 국립예술단체 공연 중단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지역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수도권에 있는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9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 등 4개 국립공연기관의 휴관을 결정했다.

 

이번 휴관은 29일(금) 오후 6시부터 실시되며,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중단한다.


이 조치는 중대본의 결정에 따라 오는 6월 14일까지 유지할 예정이며, 이후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휴관 없이 서비스를 지속한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