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해수욕장 방문객 지난해보다 60.3% 줄어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8:16:23
  • -
  • +
  • 인쇄
울산과 강원지역 해수욕장 이용객 감소율은 무려 80% 넘어
▲ 해수욕장 방문객 통계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해수욕장 이용객은 전년 대비 60.3% 감소한 2,680만 명이었고, 울산과 강원지역 해수욕장 방문객 감소폭이 제일 크게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274개 해수욕장 중 251개만 개장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 조정된 8월 23일에 전체 폐장하였다.

개장기간 중 이용객은 전년 동기 대비 60.3% 감소한 2,680만 명이었으며, 전북지역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이용객이 감소했다. 특히, 울산과 강원지역 해수욕장 이용객 감소율은 무려 80%가 넘었다.
 

개장한 251개소 해수욕장 중 가장 많은 이용객이 다녀간 해수욕장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올 여름 666만 명이 방문하였다. 그 다음은 대천 해수욕장(295만 명)과 광안리 해수욕장(273만 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수욕장 규모별 이용객수를 살펴보면, 대형해수욕장은 혼잡도 신호등 제도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64%가 감소한 2,110만 명을 기록하며 전체 감소율보다 4%p 높게 나타났으며, 소형해수욕장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에 그친 251만 명으로 집계되었다.

올해 전남에서 처음 시행한 사전예약제 해수욕장(13개소)의 이용객은 67만 1천 명으로, 전년도 이용객(83만 4천 명)보다 19.5% 감소했다. 시행 초기 ‘안심 해수욕장’으로 인식되면서 작년보다 더 많은 이용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7월 6일부터 전남도의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른 개장 지연과 타 지역 방문 자제로 인해 이용객이 감소한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사전예약제 해수욕장 방문객 중 예약시스템을 이용한 인원은 19만 5천 명이었는데, 전체 이용객의 29% 수준에 불과해 예약제에 관한 홍보가 더 필요했다는 아쉬움이 남았다.

특히, 백사장에서의 야간취식금지 집합제한 행정조치(7.25~8.31) 시행에 따라 지자체에서는 경찰, 유관기관 등과 함께 약 8,500명의 인원을 투입하여 강력한 현장계도와 야간단속을 실시하였다. 해수욕장별로 시행한 발열검사에서는 고열 증상자 총 62명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상없음을 확인한 후 귀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는 대형해수욕장 이용객 분산을 위해 IT기술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혼잡도 신호등을 제공하고, 사전예약제 운영, 한적한 해수욕장 추천을 통해 이용객 분산을 유도했다. 이를 통해 대형 해수욕장(연간 이용객 30만 이상, 21개소)의 이용객 비중은 2019년 86%에서 올해 75.5%(△10.5%)로 낮아지고, 사전예약제 및 한적한 해수욕장 이용객 비중은 1.6% 증가하여 분산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해수욕장 예약제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공감과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는 등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혼잡도 신호등은 실제 방문객과 빅데이터의 집계 수치의 오차로 인해 일부 해수욕장에서 신호등 표시에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러한 문제점은 신호등에 대한 신뢰성 문제로 귀결될 수 있으므로,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시스템의 정밀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