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을 여는 동대문구 미세먼지 상태 ... 신호등으로 확인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1 18:33:43
  • -
  • +
  • 인쇄
그린 뉴딜 정책의 일환 ‘미세먼지 신호등’ 23개 소 설치

좋음, 매우나쁨 상태를 파랑, 빨강 얼굴 등으로 표출…오존, 감기 지수 등 정보도

▲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그린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실시간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알리는 ‘미세먼지 신호등(전광판)’을 공원, 학교, 도로변 등 23개소에 설치했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가장 가까운 대기오염 측정망에서 측정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받아 파랑(좋음), 초록(보통), 노랑(나쁨), 빨강(매우나쁨) 4단계 색깔의 얼굴표정으로 LED화면에 표출한다.
구민들은 이를 통해 야외활동 시 미세먼지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고, 고농도 미세먼지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또한 미세먼지 신호등 화면에 오존지수, 감기지수 등도 함께 송출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미세먼지 신호등을 통해 대기질 상태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어 구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구민들에게 계속해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신호등 관리와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