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괭생이모자반’ 수거 지원

이동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7 18:56:49
  • -
  • +
  • 인쇄
전남 흑산도 및 제주 해역환경사업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18일부터 전남 흑산도 및 제주 해역으로 유입된 괭생이모자반 수거를 위해 공단 청항선 3척과 인력을 투입하여 수거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 괭생이모자반 사진 
[데일리환경=이동규기자]
괭생이모자반은 일반적으로 3월과 6월 사이 중국에서 우리나라 해역으로 유입되고 있으나, 올해는 강한 북서풍과 해류 등의 영향으로 조기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경관을 훼손하고 악취를 풍기는 것은 물론, 양식장 그물이나 시설물 등에 달라붙어 어업활동에 지장을 주고 선박 스크루에 감겨 항행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공단은 지난 18일부터 제주도와 전남해역을 중심으로 청항선 3척과 인력을 긴급 투입하여 제주항 및 서귀포항 인근해역에서 괭생이모자반 약 39톤, 전남 흑산도 인근해역에서 약 28톤 등 총 67톤을 수거했다.
앞으로도, 공단은 드론을 활용한 상시 모니터링과 해상 순찰활동을 통하여 괭생이모자반 유입 등의 정보를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공유하고 유입되는 괭생이모자반 수거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괭생이모자반 수거를 위해 선박과 장비, 인력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동원하여 지역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적극 앞장설 계획이며,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