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광양항 특정해역 암초제거공사’ 착수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7 21:06:29
  • -
  • +
  • 인쇄
2024 년 2 월까지 공사 추진 , 제거된 간출암은 인근 지역 바다숲 조성에 활용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해양수산부는 광양항을 입·출항하는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27 일 ‘광양항 특정해역 암초제거공사’ 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광양항 특정해역은 여천, 광양, 율촌, 하동지역의 유일한 진입항로로 10 만 톤급 이상의 초대형 선박이나 석유 및 화학제품 등 위험화물 운반선이 자주 통항하는 해역이다.

 

그러나 해역 우측에 선박의 안 전을 위협하는 간출암이 있어 해수부는 지난 1988 년 '해사안전법'에 따라 이 해역을 교통안전특별지역으로 지정하고 관리해 왔다 .

이 후 해양수산부는 2015 년에 ‘선박 통 항로 안전성 평가’ 를 실시하여 이 간출암이 해양사고를 유발할 위험성이 높은 것을 확인하고 제거 사 업을 추진하였다. 

 

이 사업은 2016 년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으로 선정되었고, 이후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와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19 년 대안입찰 방식으로 사업이 발주되었다. 

이 사업은 항로상에 있는 암초를 제거하여 22.5m의 항로 수심을 확보 하고 항로폭을 확장 (420m → 600m) 하는 사업으로 2024 년 2 월까지 9 07 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이 사업은 저소음·저진동의 최신 O D 발파공법과 에어월(Air Wall) 등 첨단공법을 도입하여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공사기간도 당초 계획보다 8 개월 단축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암초제거 사업을 통해 선박의 충돌 사고 위험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최첨단 공법으로 사업을 시행함에 따라 주변 어업 권에 미치는 영향과 통항 선박의 간섭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제거된 암초는 인근 마을어장에 공급하여 바 다숲 등 어장기반 조성 사업에 활용할 계획으로 어촌계를 비롯한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이상호 해양수산부 항만개발 과장은 “이번 공사가 광양항의 유일한 진입항로에서 선박 통행 제한 없이 진행 되 는 만큼 공사용 등부표를 설치해서 안내하고 항공드론을 투입하여 공사현장을 모니터링하는 등 공사로 인한 선박 통항 안전 문제를 최 우선으로 고려하여 차질 없이 추 진 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