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2일 1000인 선언 퍼포먼스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5-31 21:21:38
  • -
  • +
  • 인쇄
“월성 핵폐기물 임시저장소 추가 건설 반대”

▲ 환경운동연합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환경운동연합이 오는 2일 월성원자력발전소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에 대한 울산 북구 주민들의 찬반 주민투표를 앞두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추가건설 반대를 표명한 시민 1000인 선언과 함께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핵폐기물의 위험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경주 월성원전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중수로형 원전으로 다른 원전보다 핵폐기물이 4.5배 더 발생한다. 그 중 가장 위험한 고준위핵폐기물(사용후핵연료)은 10만 년 동안 안전하게 보관돼야 하지만 세계 어느 나라도 안전하게 처리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현재 추진되고 있는 월성원전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은 바로 이 고준위핵폐기물을 건식 저장하는 시설이며, 월성원전이 가동되는 한 이 위험한 쓰레기는 계속 만들어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월성원전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형식적인 의견 수렴 절차만 밟고 있으며, 특히 월성원전과 불과 8km 떨어진 울산 시민들의 의견은 완전히 배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에 울산 시민들이 직접 나서 찬반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있으며, 6월 5~6일 본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환경운동연합은 임시저장시설 추가 건설에 반대하는 1000인의 명단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함께 발표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