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병만 농협유통 대표의 운명은 농협 중앙회장 선거에 달려 ?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2 22:39:09
  • -
  • +
  • 인쇄

[데일리환경= 안상석기자]

농식품 전문매장 농협 하나로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농협유통의 나병만 대표이사는 요새 발걸음이 바쁘다. 이곳 저곳을 뜀박질할 정도로 돌아다닌다.

21일에는 하나로마트 용산에 모습을 드러냈다. 매장 구석구석을 훝으며 매장 직원들에도 쓴 소리도 내뱉었다.

▲ 용산하나로마트현장방문중인 나병만농협유통대표

앞서 지난 16일에는 송파구에 위치한 잠실 종합 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지역 내 독거 어르신들에게 떡국을 대접하고 설 선물을 전달하는 ‘사랑의 떡국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 초 취임한 나 대표이사는 취임식도 마다했다.
▲ 용산하나로김현석 점장 으로부터  매장을 점검중인 나병만 대표이사

대신 마트에 방문한 고객들의 불편은 없는지 고객 입장에서 점검하는 행동을 보였다. 지역 내 독거 어르신들에게 새해 떡국을 대접하는 사회 공헌 활동도 했다.

취임 한 달도 안 된 나병만 대표가 왜 이런 모습을 보일까.

그 답은 오는 31일 치러지는 제 24대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있다.

‘농민 대통령’이라 불리는 농협의 새로운 수장이 뽑히면 나병만 대표는 불과 한 두달만에 그 자리를 내놓을 수도 있다는 것.

통상 신임 농협중앙회 회장이 자기 사람을 곳곳에 심어 놓기 때문이다.
농협유통 고위 관계자는 “농협 중앙회장 선거 열기가 후끈해지는 만큼 나병만 대표의 속도 타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