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 ‘코로나19 극복위한 추가적 예산 확보 불가피…추경대비 필요’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3 23:07:42
  • -
  • +
  • 인쇄
코로나19로 추진이 불가능한 사업, 축제 및 행사성 사업에 대한 과감한 예산 삭감 필요성 강조

 

▲ 정대운 위원장, 코로나19 극복위한 추가적 예산확보 불가피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위원장, 광명2)의원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우려에 대비해 추가 예산을 확보하고, 불필요한 예산을 삭감 등의 대응을 촉구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1일 기획조정실과의 전화 회의를 통해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시행 이후 재정 악화에 대비한 도 예산 대책을 촉구했다.

 경기도는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난기본소득 지급 등의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제1회 추경예산으로 28조 9778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본예산 대비 1조 9395억원 증액된 수준이다.

 재난기본소득 시행에 따른 소요 재원은 1조 3642억원이며 이는 재난개발기금에서 7000억과 경제실 예산을 삭감하여 500억원을 확보했고, 재난관리기금 3857억원, 재해구호기금 2285억원이 사용된다.

 정대운 위원장은 “3조 3천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예산이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투입되지만, 우리는 이 사태가 장기화 될 것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경기도 기획조정실은 각 실국과 협의하여 코로나19로 추진이 불가능한 사업과 축제 및 행사성 사업은 다음 추경에 과감하게 감액하여 사용된 기금을 보전하고, 향후 도내 발생 가능성이 높은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도 대비한 예산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