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단독주택 및 중?소형건물 에너지전환 플랫폼 운영방안 수립

데일리환경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22:37:32
  • -
  • +
  • 인쇄
- 사업에 참가하기를 원하는 민간사업자는 사업제안서를 9월 24일까지 서울시에 제출

서울시는 동단위로 확산될 수 있는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 등 저층주거지형 에너지전환 플랫폼 모델’을 발굴한다.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의 에너지 이용패턴을 수집?분석하고 에너지 효율개선 및 수요관리 강화에 활용하며, 에너지절약과 생산의 효과를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시각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층주택은 특정 동을 단위로 에너지효율?생산이 집약적으로 실행되도록 가꿈주택 사업 등 집수리 관련 사업 연계추진을 유도하며, 에너지효율화?주거환경개선이 함께 해결될 수 있도록 효율개선, 옥상활용에 방점을 두고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 쾌적성을 높이고 에너지도 줄이는 일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 에너지전환 플랫폼 조성’사업은,「에너지자립 혁신지구 모델」조성사업의 저층주거지형 에너지전환 사업으로 사업지역내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의 건물 유형별 에너지 이용현황 조사 및 맞춤형 에너지 효율화?생산 등의 에너지전환 촉진방안을 수립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건축물데이터와 에너지데이터를 연계해 동단위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에너지전환 플랫폼을 설계하고, 이를 활용하여 지역주민의 혜택과 수익이 확보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며, 이를 도시재생지역 등 타지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서울시는 지난 7월에「에너지자립 혁신지구 모델」조성 사업계획을 발표하였고, 혁신지구 사업의 두 축 중 하나인 “공동주택 및 공공?상업시설 에너지전환 플랫폼 운영방안 수립” 사업은 8월에 발주를 한 바 있다.


사업에 참가하기를 원하는 민간사업자는 사업제안서를 9월 24일까지 서울시에 제출하여야 한다.


공동수급계약(공동이행방식)으로 입찰에 참가할 수 있으며, 공동수급 구성원은 2개 업체 이내로 제한된다. 추후 제안서 평가는 입찰 마감후 별도 공개가 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계약마당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그간 에너지를 절약하는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다양한 에너지전환 실험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왔으며, 그 성과와 기반을 바탕으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모델’을 조성하고자 한다”며, “동단위 저층주거지의 삶의 질도 높이고 에너지수요도 줄이는 모델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좋은 제안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