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의원,불법・비리문제 심각한 LH... 반부패시스템 강화 필요
상태바
박홍근 의원,불법・비리문제 심각한 LH... 반부패시스템 강화 필요
  • 안상석 기자
  • 승인 2019.10.05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억원 대 뇌물, 공금횡령, 북한이탈주민 주거지원금 유용...15채 아파트를 본인, 가족명의로 수의계약한 직원 등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중랑구을)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임직원 비리에 대한 단호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홍근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경찰, 검찰로부터 뇌물, 횡령 등 협의로 해임, 파면 등 징계를 받은 직원이 11명(2018년 3명, 2019년 8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내부징계를 받은 직원도 2015년 17건, 2016년 11건, 2017년 21건, 2018년 33건, 2019년 8월까지 24건에 이르는 등 증가하고 있다. 

징계 사유별도 △수억원 대 뇌물수수 △직원 본인과 가족명의로 LH와 15채의 아파트를 매매 △가족이 판매하는 물품 강매 △북한이탈주민 주거지원금 유용 △박사학위 논문을 쓰기위한 수억원 대 장비구매 △성희롱・성추행 △가정불화 원인 제공 등 다양하였다.

 

그러나 문제는 이렇게 내・외부 감사와 수사기관 통보를 통해 불법・비리 사실이 드러나도, 징계과정에서는 다양한 감경요소를 반영해 징계수위가 낮아지고 있다.

구체적인 감경 사유로는 ‘평소 성실한 자세로 근무’, ‘장관, 사장 등 표창, 훈장을 수상한 점’, ‘고의성이 없어’, ‘규정 미숙지에 따른 과실’, ‘본인의 과실을 깊이 뉘우침’ 등을 제시하였다.

이에 박홍근 의원은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시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불법과 비리가 근절되지 않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고, “직원 징계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고 적극적인 반부패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