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단순도색에‘바가지’요금 견적서…소비자 ‘분통’
상태바
현대해상 단순도색에‘바가지’요금 견적서…소비자 ‘분통’
  • 안상석 기자
  • 승인 2019.11.15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자동차 수리 관련 소비자 민원 급증”... 누가 현대해상에 보험을 가입할까?

한쪽 모서리에 살짝 스크래치가 난 준중형차의 뒷범퍼 도색에 대한 비용이 60만원이 넘는다면, 혹 수입차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 법하다.

하지만 이는 국산차인 기아차의 카렌스가 받은 견적서다.

경기도에 사는 김모 씨는 최근 주차 중 실수로 카렌스의 왼쪽 뒷범퍼를 살짝 긁었다. 눈에 크게 뛸 정도가 아닌 경미한 수준이었다.

카렌스 차주는 합의금으로 30만원을 요구했다.

그러나 합의금이 과도하다고 생각한 김 씨는 자신의 자동차 보험으로 처리하겠다며 서비스 센터에 맡길 것을 제안했다.

김 씨가 들어놓은 현대해상 측의 보상 담당자도“약간의 비용만 부담하면 될 것”이라며, “큰 걱정 하지말라”고 김 씨를 안심시켰다.

이후 김 씨는 카렌스 차주가 차를 맡긴 기아차 평촌 오토큐 센터로부터 날아 온 견적서를 보고 화들짝 놀랐다. 자그마치 66만원이 찍혀 온 것.

현대해상 보상 담당자는 이 금액이 나왔으니 결정하고 처리하라고 통보했으며, 김 씨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어 항의했다. 김 씨는 “이런 보험사가 아직도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김씨는“범퍼 교환도 아닌 단순 도색인데, 어처구니없는 과도한 금액을 요구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현대해상TV이미지광고

이에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자동차 수리와 관련된 소비자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며 “서비스센터에서 바가지요금을 청구하더라고 대응이 쉽지 않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