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천연 공기청정기 '한강숲' ... 올해 6개 한강공원에 조성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큰나무 위주 식재, 대기개선 효과 극대화 이정윤 기자l승인2019.02.08 00: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미지출처:구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올해 이촌한강공원 등 6개소에 울창한 숲을 조성하는 ‘한강숲 조성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강숲 조성사업은 한강의 숲을 기능별로 3가지 모델(완충숲, 이용숲, 생태숲)로 구분하여 각 위치의 특성에 맞는 숲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개년 동안 지속적으로 한강숲을 조성하여 왔으며, 그간 완충숲 175,773주, 이용숲 194,707주, 생태숲 258,015주로 총 628,455주를 식재하여 도심 속 오아시스, 천연 공기청정기와 같은 효과를 더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박사에 따르면 숲 속의 미세먼지는 숲 바깥보다 낮게 나타나며, 수목이 미세먼지를 잘 붙잡아서 농도를 낮춰 줌으로써 공기청정기 역할을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조성되는 한강숲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으로 도로변 먼지와 분진을 막기 위하여 완충지대에 먼지 흡착능력이 뛰어난 수종을 주로 식재하는 완충숲 개념과 그늘목을 식재하여 나무 그늘 쉼터를 조성하여 시민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한 이용숲 개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6개의 한강공원에 전문가 자문과 실시설계를 시행한 후 지역별 특성을 살려 특색있는 테마를 살린 한강숲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촌한강공원은 기존 대나무 녹지를 확장하여 12,500주의 수목을 식재하여 사계절 푸른 녹음을 즐길 수 있는 댓바람 숲을 조성한다.

광나루한강공원은 이팝나무 등 31,200주를 식재하여 꽃내음이 있는 꽃그늘 자전거길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이촌~망원한강공원 미루나무 산책길,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주변 나무 그늘 쉼터인 세빛 숲 조성, 양화한강공원은 선유교 주변 양화한강공원은 올림픽도로의 소음, 먼지 등 차폐를 위하여 완충 녹지를 조성한다.

아울러 난지한강공원은 야구장 주변으로 8,200주의 그늘목을 식재하여 이용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한강숲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45억원을 투입하여 6월말까지 완공하여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정수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시민들이 산책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무성한 느낌의 큰 그늘의 한강숲을 조성하여 한강의 자연성 회복과 동시에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정윤 기자  leejy@dailyt.co.kr
<저작권자 © 데일리환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31길 17, 지하(원효로3가)  |  대표전화: 070-4111-1106  |  팩스 : 02-707-11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371  |  등록일 : 2009년 6월5일  |  발행인·편집인 : 안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석
Copyright © 2019 데일리환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