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음식물 쓰레기 줄여 환경 보호 동참하세요
상태바
추석 명절, 음식물 쓰레기 줄여 환경 보호 동참하세요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9.09.10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11일부터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대국민 캠페인 본격 실시
음식물 줄이기 포스터(서울역・용산역 지하 대형 광고판)
음식물 줄이기 포스터(서울역・용산역 지하 대형 광고판)

환경부는 추석 명절을 맞아 11일부터 본격적으로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대국민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음식물 쓰레기양은 세대수 증가 및 생활수준 향상(식자재 다양화, 푸짐한 상차림) 등의 이유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명절 연휴기간은 평소에 비해 가정에서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20% 이상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물 쓰레기는 경제적 낭비일 뿐만 아니라 처리 비용도 연간 8천억 원 이상이 소요되고, 처리 시 악취 및 온실가스 등이 배출된다. 환경과 경제적 측면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환경부는 추석 상차림에 낭비 없는 알뜰한 음식문화를 조성하고 생활 속 실천을 이끌기 위해 이번 음식물 줄이기 대국민 홍보활동을 마련했다.

우선, "음식물을 남김없이 잘 먹었습니다" 문구를 담은 음식문화 개선 포스터 10만 장을 전국 지자체에 배포한다. 서울역과 용산역 등의 대형 광고판에는 "음식물, 쓰레기 되기 전 미리 줄이세요" 문구를 담은 광고물을 게시한다.

음식물 줄이기 홍보활동 '비워서 남 주자'를 9월 11일부터 2주간 실시하고 향후 음식점을 대상으로도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비워서 남주자'는 가정에서 음식을 다 먹은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인스타그램)에 빈 그릇 사진과 함께 해시태그(#비워서남주자)를 적으면 건당 500원이 적립되고 적립금은 결식아동을 위해 기부된다.

아울러 동영상 '똑똑한 식습관 딱! 먹을 만큼만'을 제작하여 정부에서 관리하는 각종 전광판을 통해 전국에 송출하고, 홍보물 '똑똑한 장보기'를 대형마트 카트에 부착해 낭비없는 장보기를 이끈다.

이밖에도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카드뉴스,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실천방법 등을 제작하여 환경부 누리집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