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과학동화 시리즈 '에코스토리' 후속권 발간
상태바
생태과학동화 시리즈 '에코스토리' 후속권 발간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9.09.12 0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 "시리즈 통해 아이들에게 생태 전문가라는 직업 간접적으로 체험하도록 해"
13권 표지
13권 표지

국립생태원이 생태과학동화 연속물(시리즈) '에코스토리'의 후속권 5권을 지난 10일 발간했다.

'에코스토리'는 생태에 관심 있는 아이들에게 생태 전문가라는 직업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생태과학동화다.

국립생태원은 2017년 전국 자연환경 조사, 생체 모방 연구 등의 주제로 생태과학동화 연속물 10권을 발간했고, 2년 만에 이번 후속편 5권을 선보이는 것이다.

이번 후속편 5권은 국립생태원의 주요 업무를 주제로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창작동화' 부분과 보다 자세한 업무를 소개하는 '쏙쏙 정보 더하기' 부분으로 나누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식물 관리를 다룬 '무럭무럭 쑥쑥 식물 성장의 비밀(11권)'은 식물 키우기에 실패한 나나가 친구 지혜와 국립생태원에 방문해 담당 연구원인 지혜 엄마에게 식물 관리의 비결을 배우는 이야기다.

'한밤중 동물 친구들에게 생긴 일(12권)'은 불이 꺼진 밤에 국립생태원에 사는 동물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을 소재로 사육 업무를 소개한다.

또한 '푸른이의 두근두근 생태 교실(13권)'은 학교에서 국립생태원 일일 야영(캠프)를 다녀온 푸른이가 부모님을 졸라 가족 야영(캠프)에 참여하며 일어난 일을 통해 국립생태원의 생태 교육 업무를 소개한다.

'다시 만날 동식물 친구들(14권)'은 지난해 10월 경상북도 영양군에 문을 연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업무를 소개하고 국립생태원 연구원이 어린이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생물 복원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내용을 다뤘다.

'신나는 생태지도 만들기(15권)'는 국립생태원에서 운영 중인 생태정보포털시스템 에코뱅크에 대한 내용을 다뤘으며, 생태에 관심이 많은 주인공 산이가 동네 생태 지도를 만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생태과학동화 후속편 출간을 통해 국립생태원에서 하는 일들을 국민들에 쉽게 소개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생태를 이해하고 사랑하는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익하고 흥미로운 생태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만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