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지구를 구하는 청년 농부.. 장터 열고 농업으로 시민과 환경소통
상태바
농어촌공사, 지구를 구하는 청년 농부.. 장터 열고 농업으로 시민과 환경소통
  • 안상석 기자
  • 승인 2019.11.15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광주사회혁시플랫폼-청년농부네트워크, 새로운 농업의 발견
-지구농 장터 지원하고 농산물 구매해 청년 농부도 응원하고 지역 소외계층과 나눔도 하고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와 광주사회혁신플랫폼이 지원한 ‘지구농 장터’가 16일(토) 광주광역시 북구 일곡동 한새봉생태공원에서 열린다.

지구농 장터  포스터
지구농 장터 포스터

청년 농부들이 농업의 가치를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지구농 장터’는, 광주전남지역에서 친환경 농사를 짓고 있는 청년 농부들과 그 생산물을 활용한 제품을 선보이는 50여개 팀이 참여해 먹거리와 체험 전시 공연 등을 선보인다.

지구를 구하는 농부(지구농) 장터는, 지자체와 공공기관, 시민사회가 지역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구성한 광주사회혁신플랫폼과 공사가 청년 농부들이 자긍심을 갖고 농산물을 생산하고 농업을 일상으로 가져올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하며 마련됐다.

특히 이번 장터 운영을 계기로, 광주전남지역 청년 농부들의 네트워크를 확장해 농업의 가치를 통해 시민과 소통을 확대함으로써 네트워크를 통한 청년 농부들의 성장사례가 될 것이 기대되고 있다.

또한 공사는 이날 장터에 참가하는 청년농부의 생산품을 구매하고, 구매 생산품을 공공임대주택 3개 단지(약4천세대)에 거주하는 독거노인과 장애인가구에 전달하는 나눔을 실천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해당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청년농들이 직접 가구에 전달함으로써 지역공동체에 자연스럽게 어울리며 이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김인식 사장은 “청년농부들이 농업으로 성취하고, 농촌에서 머물며, 어울리고 성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향후 공사는 청년 농부들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지역과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환경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