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올해 수입차 판매 13.4% 늘었다…사상최대 전망

박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3 15:34:23
  • -
  • +
  • 인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도 지난달 수입 승용차 판매가 올해 들어 최다를 기록했다. 벤츠와 BMW 등 인기 브랜드의 신차 출시 효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7436대로 작년 같은 달(2만5514대)에 비해 7.5%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전달(2만4257대)보다도 13.1% 늘었다.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24만3440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3.4% 증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제공=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브랜드별로 보면 벤츠가 11월 한 달간 7186대를 판매하며 지난달에 이어 1위를 지켰다. 작년 동월보다 판매량은 6.0% 늘었다.

 

BMW는 작년보다 18.7% 증가한 5551대를 판매하며 2위를 차지했다. 지난 10월 국내에 출시한 뉴 5시리즈가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아우디 2906대, 폭스바겐 2677대, 볼보 1267대, 지프 975대, 렉서스 951대, 미니 940대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 브랜드가 3267대 팔리며 작년보다 15.7% 줄었다. 독일 등 유럽 브랜드는 2만2182대로 15.0% 늘었다.

 

일본 브랜드 판매는 1987대로 15.7% 감소했다. 일본차는 불매운동 이후 처음으로 지난 8월 판매가 늘면서 회복세를 보였지만, 10월부터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렉서스(951대)는 작년보다 83.2% 증가했지만 도요타(623대)와 혼다(413대)는 각각 20.1%, 8.8% 감소했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1479대 판매된 벤츠 E250이었다.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1292대)가 2위를 차지했으며 벤츠 E350 4MATIC(1068대), 벤츠 E220 d 4MATIC(748대), 렉서스 ES300h(648대), 벤츠 CLS 450 4MATIC(606대), BMW 520(605대)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관계자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다양한 신차, 물량확보 및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