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류호정·강은미 의원, “근로자 사망 사고 남동발전 책임져야”

안상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12-02 20:49:02
  • -
  • +
  • 인쇄
유가족, 화물연대본부 등 2일 기자회견 열어 발전소 측에 책임 촉구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인천 옹진군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근로자가 추락해 사망한 사건에 대해 남동발전이 책임을 져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의당 류호정, 강은미 의원과 심씨의 유가족,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2일 오전 10시 30분께 경기 시흥시 센트럴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업무에 포함되지 않은 상차 작업을 지시한 발전소 측이 사고환경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국남동발전이 운송계약을 맺은 업체들에게 보낸 문서를 공개하며 "상차 업무를 해야 하는 인원이 부족해 해당 업무가 화물차 기사에게 전가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남동발전 영흥화력발전소에서 석탄회를 화물차에 싣는 작업을 하던 심장선(51) 씨가 3.5m 높이의 화물차 적재함 문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류호정 의원은 "앞서 발전소 측은 심씨가 상차 작업을 하지 않았다고 발표했지만, 내부 공지사항 등을 보면 화물차 기사에게 석탄재를 출하할 때 만차 시까지 차량 위에 올라가 지켜볼 것을 지시하고 상차 시 작업 방법 등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죄하고,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에도 모자란 시간이라며, 남동발전 측의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책임"을 촉구했다.

심씨의 아들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5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발전소 측은 하청 업체에 사고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경찰수사와 노동부 현장감식 전에는 확답을 못 준다고 한다”며 “사장이 다시 와서 얘기하고 싶다 했는데 똑같은 얘기할거면 오지 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버지가 하지 않아야 될 일을 하다 돌아가신 게 너무 억울하다"고 말했다.

또한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한국남동발전 측에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원청의 사과와 유가족 보상 ▲화물노동자 상하차 작업 전가 금지 ▲상하차 작업 설비 개선 등을, 정부와 국회에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적용 ▲중대재해처벌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현재 심 씨의 유족은 장례식장을 차리고 심 씨의 발인을 사망사고 진상규명이 완료되는 시점까지로 미루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