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 보전 위한 전시 'DMZ 생태이야기' 1년간 개최

이정윤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7 17:28:19
  • -
  • +
  • 인쇄
비무장지대 생태계를 통해 생명의 힘으로 연결된 한반도의 상징성과 생태가치를 재조명

국립생태원은 비무장지대 생태 보전을 위해 2019 기획전시 '비무장지대가 알고 싶니?' 디엠지(DMZ) 생태이야기'를 27일부터 1년간 개최한다.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기획전시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전쟁의 상처와 이를 극복한 자연 생태의 모습 속에서 평화와 생태보전의 의미를 되새기고 많은 국민들이 비무장지대의 생태를 더 가까이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시는 '멈춰진 시간 비무장지대' 전시관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의 역사적 배경과 공간에 대해 소개하고, '생태계의 보물창고 비무장지대' 전시관에서는 두루미 등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비무장지대 생태의 특성과 가치를 보여준다.

'비무장지대 탐사대' 전시관에서는 국립생태원에서 수행하는 비무장지대 생태계 조사 및 보전 등의 연구과정 성과 등을 실물의 조사장비와 함께 전시한다.

특히 국립생태원 연구진이 2014년부터 비무장지대에 설치한 92대의 무인생태조사 장비 중 지난 2018년 10월에 찍힌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반달가슴곰 1마리의 사진을 전시했다.

쉬리 등 살아있는 어류 7종을 비롯해 물이끼 등 식물 20종으로 비무장지대의 수변 경관도 조성했다.

이밖에 '생명과 평화의 땅 비무장지대' 전시관에서는 냉전시절 동독과 서독의 국경지대였던 독일의 그뤼네스반트 사례와 올해 6월에 유네스코에서 지정된 '강원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 및 '연천임진강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을 소개한다.

'함께 지켜요 비무장지대' 전시관에서는 무분별한 개발 등 생태계 위협요소가 적힌 장난감을 제거하는 등의 간단한 체험을 통해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우리 생태계 지키기 실천을 다짐해 본다.

아울러 야외 전시관인 '비무장지대전시원'에서는 비무장지대에서 철거된 실제 철책과 갈대 등 비무장지대 서부 지역에서 사는 식물로 작은 비무장지대 구간을 연출하여 가을날 가족들과 함께 비무장지대의 습지 경관을 걸으며 생태적 가치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