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통일기원 어린이 평화단 캠프’ 운영

초등생 및 학부모 등 총 150여명 참여… 평화‧통일‧생태 주제로 체험학습 진행 손진석 기자l승인2018.10.12 00: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초등학생들이 도라산역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차례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 화해의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가운데 영등포구는 분단과 관련된 현장을 직접 방문함으로써 남북 분단의 아픔을 이해하고 평화통일을 위한 가치관과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한 어린이 캠프를 진행한다.

영등포구는 오는 13일부터 이틀간 비무장지대(DMZ)에서 ‘통일기원 어린이 평화단 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초등학생과 학부모,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 등 총 150여 명이 참여하며, DMZ안보 관광지 견학. 통일‧안보 체험학습 등을 통해 통일감수성을 키운다.

숙소는 한국전쟁 이후 50여 년간 미군이 주둔했던 곳으로 각종 군 시설이 그대로 보전돼 있어 전쟁과 분단의 흔적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캠프그리브스 유스호스텔’로 DMZ 남방한계선에서 불과 2km 떨어져 있다.

캠프 1일차에는 분단의 역사 현장을 찾아 1129일 간 지속됐던 한국전쟁을 간접 체험해 보는 ‘DMZ 1129’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 DMZ 1129 프로그램에 참여한 초등핵생이 인증 스탬프를 찍고 있다

북한이 기습침범을 목적으로 만든 군사통로 ‘제3땅굴’에 들어가 전쟁의 아픔을 느껴보기도 하고 ‘도라전망대’에 올라 북한 전경을 한눈에 담아본다. 또, 서울과 신의주를 잇는 ‘도라산역’과 역 주변 ‘도라산평화공원’을 둘러보며 통일 의지를 다짐해 보는 시간도 갖는다.

2일차에는 DMZ생태문화교실에 참여하게 된다. 일반인 출입의 엄격한 통제로 습지, 희귀식물, 멸종위기에 처한 철새 등 다양한 생물이 보전돼 있는 DMZ의 자연환경을 살펴보고 생태자원의 중요성을 인식한다.

마지막으로 각자 평화를 소망하는 메시지를 리본에 적어 철조망에 남기는 것으로 캠프를 마무리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제 70년간 이어져온 분단체제를 뒤로하고 평화와 공존의 시대로 가는 길목에 들어섰다.”며, “이번 캠프를 통해 영등포 어린이들이 통일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하고 미래 통일을 이끄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손진석 기자  son76153@dailyt.co.kr
<저작권자 © 데일리환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31길 17, 지하(원효로3가)  |  대표전화: 070-4111-1106  |  팩스 : 02-707-11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371  |  등록일 : 2009년 6월5일  |  발행인·편집인 : 안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석
Copyright © 2018 데일리환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