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악취 없는 쾌적한 환경 위해 '악취 방지 종합대책' 수립
상태바
환경부, 악취 없는 쾌적한 환경 위해 '악취 방지 종합대책' 수립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9.01.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 배출원 맞춤형 관리, 드론 등 최신 기술 활용 모니터링

환경부가 악취 없는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제2차 악위방지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악취방비종합시책은 올해부터 2018년까지 수립을 계획으로 사전예방적인 악취관리, 악취 배출원에 대한 맞춤형 관리, 과학적인 악취관리 기반 강화, 악취관리 협치(거버넌스) 활성화 등을 큰 틀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모든 악취시설을 설치 전에 신고하도록 하고, 악취방지 조치 및 주기적인 악취측정을 의무화한다.

또한 악취 노출허용기준을 선정해 환경영향평가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환경부는 또 축사 시설의 현대화를 통한 축산 악취피해를 줄이고 음식물 제조부터 처리까지 악취노출을 최소화 하는 등 악취 배출원에 대한 맞춤형 관리를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다.

아울러 하수도 악취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악취에 대한 관리가 과학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무인항공기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악취를 모니터링 하게 된다.

그뿐 아니라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해결방향을 함께 모색할 수 있는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악취방지 종합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여 국민 삶의 질이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