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MOU 체결
상태바
SK이노베이션. 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MOU 체결
  • 이동규 기자
  • 승인 2019.03.08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 대응 위해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시행...
▲ UNEP-SKI MOU 체결

유엔환경계획한국협회(사무총장:김재범)는 6일,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사장: 김준)과 '일회용 안쓰기 캠페인'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 날 MOU 체결식에는 유엔환경계획 김재범 사무총장과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지구온난화 대응 및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측은 '아.그.위.그.(I Green We Green의 줄임말)' 추진 본부를 공동으로 구성한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 해 11월부터 시행해온 친환경 캠페인에서 이름을 따온  아.그.위.그. 캠페인은 일회용컵 대신 머그컵 또는 텀블러를 사용하자는 취지로 SK이노베이션 사내에서 시작돼 지난 해 12월 사외로 확장됐다. 배우 정경호, 가수 소녀시대 효연, 2NE1 출신 공민지 등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동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재범 사무총장은 "일상 속 작은 실천으로 큰 환경적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SK이노베이션의 아.그.위.그. 캠페인을 크게 확대하면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판단해 SK이노베이션과 공동 추진을 하기로 했다"며,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을 추진하며 지구온난화로 발생 가능한 여러 환경적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수길 홍보실장은 "SK이노베이션은 사내외에서 일회용품에 대한 환경적 경각심을 일깨우고 실제로 사용을 줄이기 위해 아.그.위.그. 캠페인을 시행해 왔다"며,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는 아.그.위.그. 캠페인에서 한 단계 확장된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을 위해 SK이노베이션의 모든 인프라를 동원해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환경계획과 SK이노베이션은 이번 MOU를 통해 지구온난화 대응을 위한 대중의 이해와 참여를 촉구하고, 실제적인 환경 문제 해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각급 민관단체들에게는 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의 인증패가 제공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