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포드 익스플로러 등 5692대 제작결함 리콜

시동꺼짐·바퀴 빠짐 등 안전운행이 심각한 영향 가능성 확인 강완협 기자l승인2017.09.28 09: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 제네시스 G80을 비롯해 포드의 익스플로러, 다임러 트럭의 아록스(Arocs) 964, BMW의 BMW R Nine T 등 10개 차종 5792대가 제작결함을 이유로 리콜 조치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들 4개 업체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이륜자동차 및 건설기계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에서 제작해 판매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 3개 차종 4002대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우선 아이오닉 일렉트릭 3408대는 전력제어장치 보호덮개의 제작이 잘못돼 미세한 구멍이 발생, 냉각수 등이 유입되면 회로가 합선돼 가속이 안되는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28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또 제네시스 G80 등 2개 차종 594대(람다 3.3 GDI엔진 장착차량)는 엔진 크랭크샤프트 제조시 열처리 공정이 잘못돼 금속 이물질로 인해 크랭크샤프트와 베어링사이에서 소착현상이 발생, 시동꺼짐이 발생할 수 있다. 

소착현상이란 마찰이 극도로 심해지면서 열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접촉되는 면이 용접한 것과 같이 돼 버리는 현상이다. 

해당차량은 내달 18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포드 익스플로러 등 2개 차종 2대는 전자식 조향장치를 엔진에서 발생하는 열로부터 보호하는 방열판을 체결하는 볼트가 부식될 수 있다. 

볼트가 부식돼 방열판이 떨어질 경우 전자식 조향장치가 열에 손상돼 조향보조기능이 작동하지 않아 스티어링 휠(핸들)이 무거워 지는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29일부터 포드세일즈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아록스(Arocs) 964 등 자동차 및 건설기계 909대는 구동축과 바퀴고정부위의 용접이 잘못돼 파손될 경우 바퀴가 차량에서 분리될 수 있다. 

해당 자동차 및 건설기계는 내달 10일부터 해당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BMW R Nine T 등 2개 차종 779대의 이륜자동차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BMW R Nine T 715대는 뒷바퀴를 차체와 고정시키는 장치를 고정하는 볼트가 풀릴 수 있다. 볼트가 풀릴 경우 뒷바퀴로 구동력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주행 중 차체가 흔들리는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BMW R 1200 RT 64대는 전기장치 제어소프트웨어의 오류로 특정상황(라이트 자동소등 기능 작동 시)에서 후방 제동등이 작동하지 않아 후방추돌 사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해당차량은 28일부터 BMS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강완협 기자  hallamount@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환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완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31길 17, 지하(원효로3가)  |  대표전화: 070-4111-1106  |  팩스 : 02-707-11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371  |  등록일 : 2009년 6월5일  |  발행인·편집인 : 안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석
Copyright © 2017 데일리환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