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2017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 발표

외래객 지역 방문 유형은 수도권 한정, 지방&수도권, 지방 한정 방문 순 손진석 기자l승인2018.11.07 22: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7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에 기반해 ‘지역 방문 유형별’ 외래관광객 특성 및 ‘광역지자체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먼저 방한 외래객의 지역 방문 유형은 크게 ▲지방 한정 방문 외래객, 17.4% ▲지방&수도권 방문한 외래객, 19.8% ▲수도권 한정 방문한 외래객, 62.8%로 구분됐다.

▲ 2017년 지역 방문 유형별 외래관광객 특성

분석결과 지방과 수도권을 모두 방문한 외래객의 평균 체재기간은 10일이며, 동반자수는 본인제외 3.7명, 1인 평균지출은 $1723.2이다. 또한 방한 만족도는 지방과 수도권을 동시에 여행했을 때 95.5%로 가장 높았으며, 타인추천의향도 92.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방문율이 가장 높은 유형은 수도권 한정 방문자이며 이들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57.1%로, 지방 한정 방문자 대비 높았다. 수도권만을 방문한 여성 외래객들의 대다수는 젊은 20~30대로, 방한 중 주요활동(중복응답)은 ‘쇼핑 85.5%’과 ‘식도락 관광 67.2%’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한정 및 지방&수도권 방문 유형은 ‘쇼핑’이 1순위였으나, 지방만을 방문한 외래객의 경우 방한 시 고려 요인으로 ‘자연풍경’을 1순위로 꼽았다. 그리고 지방한정 방문자는 동반자가 가장 적고(본인 제외 2.4명) 가장 짧게 체류하며(평균 5.8일), 가장 적은 경비를 지출한 것으로($1,239.3) 나타났다.

한편 17개 광역지자체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 강원 방문 외래객의 경우 ‘여가⦁위락⦁휴가’ 목적 방한 비중이 가장 높았다. 그리고 한 겨울(12~2월)에 방문해 ‘스포츠’ 활동을 즐겼다고 응답한 비중이 타 지역 대비 매우 높았으며, 평가 또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방문 외래객의 경우 주요 방한 목적으로 ‘쇼핑’을 선택한 비중이 15.6%로 가장 높았고, 쇼핑 만족도 또한 평균을 상회하며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울산과 충남은 타 지역 대비 비즈니스 목적 방한 비중이 컸다. 호남지역을 방문한 외래객의 경우 방한시 주요 고려요인 및 참여활동으로 ‘역사⦁문화유적 고려’ 및 ‘고궁⦁역사 유적지 방문’을 선택한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

최근 한국 미식관광에 대한 외래객의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음식 만족도는 부산과 광주가 동일하게 89%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이라는 국정목표에 맞추어, 지역별 외래관광객 특성 심층분석 결과를 지자체에 제공해 관광을 통한 지역균형 발전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진석 기자  son76153@dailyt.co.kr
<저작권자 © 데일리환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31길 17, 지하(원효로3가)  |  대표전화: 070-4111-1106  |  팩스 : 02-707-11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371  |  등록일 : 2009년 6월5일  |  발행인·편집인 : 안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석
Copyright © 2018 데일리환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