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벚꽃 축제,지역 사회와의 상생 이끈다

행복나눔 벚꽃 축제는 ‘사회적 가치 및 친환경’을 테마로 개최돼 안상석 기자l승인2019.04.12 07: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천석유화학 “벚꽃 꽃말대로 벚꽃 동산과 지역 주민과의 관계 모두 ‘아름답게’ 가꿀 것” 올해로 35년째를 맞이한 SK인천석유화학 벚꽃 축제가 인천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명실상부한 인천 대표 봄 축제로 자리매김 했다.

‘2019 행복나눔 벚꽃 축제’는 지역 사회와 화합, 상생을 추구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돼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1985년부터 매년 4월 경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장 문을 열어 벚꽃 축제를 개최해 왔다.

SK인천석유화학은 이번 벚꽃축제에 ‘사회적 가치 및 친환경’을 테마로 한 다채로운 행사들을 준비해두었다. 인천 지역 사회적 기업 10여곳을 초청해 홍보 부스를 마련했으며, ‘위 그린 인천(We Green Incheon)’을 모토로 ‘아.그.위.그(I Green, We Green)’ 캠페인 과 와 ‘인천 걷자, 나무 심자’ 캠페인을 실시한다.
아.그.위.그. : ‘나’의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우리’가 속한 환경을 푸른 빛으로 만들자는 의미를 담은 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캠페인으로, 일회용컵 대신 머그컵 또는 텀블러를 사용하자는 취지의 운동
인천 걷자, 나무 심자 : 숲 조성, 부족한 녹지, 미세먼지 등 인천 지역 내 환경문제 해결과 도보관광 활성화를 위한 인천 지역 둘레길 걷기 장려 캠페인

인천 뿐 아니라 인근 지역 주민들도 SK인천석유화학 벚꽃 축제를 즐겨 찾는다. 2014년에 약 1만9천 명에 달하던 관람객은 지난 해 약 5만8천 명까지 늘어나는 등 5년 새 3배 넘게 증가했다.

지역 주민 박지영 씨(28세)는 “공장 부지와 울창한 벚꽃 동산이 한데 어우러진 모습을 보며 SK인천석유화학의 반전 매력을 발견했다”며, “향후 SK인천석유화학을 떠올리면 오늘 본 벚꽃 동산의 풍경과 친환경 이미지가 함께 떠오를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배현 경영혁신실장은 “벚꽃동산은 1969년 회사 창립과 함께 조성돼 50년 간 구성원들과 생사고락을 함께해온 우리 회사 역사의 산 증인이자 지역 사회의 큰 자산”이라며, “’절세미인’이란 벚꽃의 꽃말에 걸맞게, 벚꽃 동산을 아름답게 가꿔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 벚꽃동산은 약 3.5만평 규모 부지에 마련된 약 1.5km 길이 산책로를 따라, 600여 그루 벚꽃 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인천의 대표 벚꽃 명소다. 지난 2011년 강풀의 동명 웹툰을 영화화한 <그대를 사랑합니다>가 촬영되기도 했다.    


안상석 기자  assh1010@dailyt.co.kr
<저작권자 © 데일리환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31길 17, 지하(원효로3가)  |  대표전화: 070-4111-1106  |  팩스 : 02-707-11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371  |  등록일 : 2009년 6월5일  |  발행인·편집인 : 안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상석
Copyright © 2019 데일리환경.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