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안내견에 대한 편견 …장애인 안내견 출입 환영 캠페인 진행

기자 발행일 2021-04-15 15:21:19 댓글 0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통한 장애에 대한 이해 증진

[데일리환경=이동규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4월부터 안내견을 동반한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하여 장애인 안내견 출입을 환영하는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르면 안내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식당 등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없이 거부해서는 안 되며,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러나 안내견에 대한 편견으로 여전히 공공장소에서 출입을 거부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에 은평구는 구청, 동주민센터를 포함한 공공기관에 우선적으로 ‘안내견 환영’ 픽토그램을 부착하고, ‘장벽 없는 마을만들기’ 사업에 참여한 마을상점 및 민간시설까지 확대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실시하여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한다.

‘장벽 없는 마을만들기’는 은평구와 관내 장애인복지 기관들의 연합모임인 장은사(장애인이 살기 좋은 은평을 만드는 사람들)가 민관협치로 보행환경 모니터링, 경사로·자동문·점자메뉴판 설치 지원을 통한 장벽없는 마을상점 조성, 장애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과 교육 등을 추진하여 물리적·심리적 장벽 해소로 구민 모두에게 편안한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안내견의 공공장소 출입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시키고, 장애인의 어려운 상황을 공감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은평구가 장애인이 생활하는데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환경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은평구는 지난해 은평구 선별진료소에 보완대체의사소통판(AAC)을 전국 최초로 비치하였고, 6개의 장벽 없는 마을상점을 지원하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