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근 의원, “정부 차원의 명확한 관리·감독 체계 마련해야

안상석 기자 발행일 2021-07-29 14:42:51 댓글 0
식약처 “시중에 유통되는 ‘방수’마스크, 방역효과 논하기 어려워”
아이들도 쓰는 방수 마스크(물놀이 마스크), “성능 검증되지 않아”

인재근 의원(서울 도봉갑,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수욕장·워터파크 등에서 사용하는 ‘방수 마스크(일명 물놀이 마스크)’의 성능이 검증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2일째 1천 명대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여름 피서철 물놀이를 위한 ‘방수 마스크’가 인기를 끌고 있다. ‘방수 마스크’ 판매업체는 섬유 재질로 제작되어 세척 시 재사용이 가능하며 KF-94 마스크에 버금가는 방역효과가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인재근 의원이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방수 마스크’의 성능·방역효과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질의한 결과,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방역효과를 논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또한, 인재근 의원은 ‘공산품’인 방수 마스크를 ‘의약외품’인 KF-94 마스크와 유사한 성능으로 표시·광고하는 등의 허위·과장 광고 위반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방수 마스크를 의약외품 마스크와 유사하게 표시·광고하는 업체에 대하여 지금까지 한 건도 적발·권고한 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은 “생활 방역 현장에서 마스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마스크의 성능과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으면 자칫 방역 현장에 혼란을 줄 수 있다.”라고 지적하며, “의약외품 마스크는 식약처, 공산품 마스크는 국가기술표준원 소관으로 나뉘어 있는데, 위급한 상황인 만큼 마스크 제작부터 판매까지 정부 차원의 명확한 관리·감독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ass1010@dailyt.co.kr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