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국내 최초 친환경 그린모빌리티로 탄소중립 실현

안상석 기자 발행일 2021-09-15 22:51:04 댓글 0
친환경 전기차충전스테이션(태양광+ESS+한전계통) ‘규제샌드박스’ 승인
신재생에너지 통한 국내 친환경 EV충전소 보급 활성화 유도 기대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운영 중인 ‘신재생에너지발전연계(PV-ESS 계통연계형) 전기차 충전서비스’에 대한 규제샌드박스 승인을 받음에 따라 국내 최초로 친환경모빌리티 EV충전소 확대 및 탄소중립 실현의 기반을 마련했다.

 

공사는 태양광과 ESS, 한전계통을 총망라한 친환경 전기차충전스테이션을 대한상공회의소를 통해 15일(수) 산업통상자원부의 심의를 통과했다.

 

친환경 EV 솔라스테이션(양재, 양천)은 태양광발전설비로 생산한 전력을 전력시장을 거치지 않고, 전기차 충전에 바로 활용하거나 잉여전력 또는 경부하시간대 전력을 ESS에 저장 후 직접 전기차에 충전하는 서비스다.

현행 전기사업법 등으로는 신재생에너지설비로 생산한 전력을 전력시장을 통하지 않고 전기자동차에 직접 충전(판매)하는 것은 불가능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그동안 공사는 신재생에너지설비 연계형 전기자동차 충전소의 보급 활성화가 이루어지도록 규제특례 신청 뿐만아니라, 행정안전부 민생규제 혁신과제 제안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라며 “공사가 추진한 ‘신재생에너지발전연계(PV-ESS 계통연계형) 전기차 충전서비스’에 대한 규제샌드박스 승인은 전기차 충전전력을 지속가능한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전했다.

 이어 김 사장은 “산자부의 규제샌드박스 승인을 계기로 국내에 친환경 전기차충전소가 보급 확대되는 데 제도적·기술적 환경이 마련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에는 민간충전사업자들도 신재생에너지 연계 친환경 전기차충전소 설치 운영에 함께하여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 서겠다”고 전했다.

 

ass1010@dailyt.co.kr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