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모바일 카드로 대체, 베네핏 활용한 각 분야의 환경 보호 캠페인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2-01-06 15:22:13 댓글 0
깨끗한 지구를 지키기 위해 최근 일부 브랜드 카페 등에서는 플라스틱 카페를 없애고 종이 빨대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 일부 기업들은 플라스틱 빨대가 함께 붙어서 판매되고 있는 우유 등의 포장 팩에서 빨대가 제거된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다. 또 일부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는 비닐봉지 대신 친환경봉투를 도입해 환경에 도움이 되고 있다.

환경오염에 대한 불안과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기세를 몰아 다양한 분야에서도 친환경 발걸음을 잇고 있다. 최근 주목할 분야는 바로 ‘카드 산업’이다. 현재 우리는 현금보다 카드 등의 수단을 더 많이 이용하고 있다. 일부 신용카드 회사 측에서는 카드 사용과 환경 보호를 연관 짓는 이색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각종 매체에서는 이 신용 카드에 대한 정보를 알리며 일상 속 환경을 위한 작은 실천을 알리고 있다. 신용 카드의 경우에는 플라스틱으로 구성, 한 장을 만들 경우에는 무려 3kg의 유해 물질이 생성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우리는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현재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일상 속에서 매일 들고 다니는 것이 있다. 바로 휴대전화다. 최근 각종 모든 기능들이 휴대폰, 모바일 등을 통해 대체되고 있다. 카드 역시 휴대전화로 충분히 대체 가능하다는 이야기이다. 모바일 전용 카드는 플라스틱 실물 카드를 굳이 소지할 필요 없이 신청부터 발급, 사용을 전부 모바일 환경에서 할 수 있다.

가장 잘 알려진 카드는 온라인쇼핑 특허 카드다. 온라인 쇼핑 적립률이 다른 사용처보다 2배나 높은 동시에 대중성 있는 온라인쇼핑에서 사용하고 적립할 수 있어 인기를 모으고 있다. 또 다른 카드의 경우에는 OTT 서비스, 배달앱 혜택이 있는 경우로 소비 패턴이 잘 맞춘다면 적립급을 축적하고, 활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간편 결제를 이용한 적립형 카드도 있다. 국내 대표 간편결제 서비스 등을 이용할 시, 이용금액에 대해 일부 적립이 되는 것. 이밖에도 편의점, 택시 등을 사용할 때에도 포인트가 적립되고 추후 포인트를 전환해 사용할 수 있어 시선을 끈다.

이밖에도 일부 카드 업체 측은 환경 보호에 발맞춰 카드 플레이트 전체에 친환경 소재를 사용함은 물론, 우편으로 배달되는 상품 안내장 등도 사탕수수 100% 등의 재생용지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2020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측은 관계 기간과 전자 영수증 사용 협약을 맺었다. 종이 영수증의 경우에는 보관과 처리가 불가하고, 개인 정보가 유출될 문제점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종이 영수증은 인체 유해성, 재활용 불가, 환경 오염 등과 같은 다양한 환경 문제를 떠안고 있었다. 이에 누구나 발급이 가능한 전자영수증 플랫폼 등을 구축하고 이용 확산을 위해 아낌없는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환경 보호를 위한 개개인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위처럼 우리가 실생활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업 측에서도 적극적으로 환경 보호를 위한 실용적인 방법을 연구, 모두가 공존하는 삶이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