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홍수·산사태 발생…지구 온난화가 지구에 보내는 경고 메시지 ?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07-29 22:50:51 댓글 0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전 세계가 기후 변화로 인해 여러 피해에 직면했다. 지구 생태계 전체 생존이 위협 받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2020년 미국 플로리다 주 남부에 위치한 비스케인 만은 죽은 물고기 떼로 점령당했다. 죽은 물고기 떼로 인한 악취로 마을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물고기 떼죽음의 원인은 바로 지구 온난화 탓이었다. 뜨거워진 지구로 바다 평균 수온이 상승했다. 수온 상승은 곡 녹조현상을 불러일으켰으며 녹조현상으로 물 속 산소가 부족해졌다. 이로 인해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한 것이다. 

영국 스코틀랜드의 경우 지구 온난화가 원인이 돼 열차 탈선 사고가 나기도 했다. 이상 기후로 폭우가 자주 내렸고 이로 인해 곳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났다. 산사태로 무너진 흙을 열차가 들이 받으며 대형 사고를 낸 것이다. 폭염으로 인해 바짝 마르고 굳어버린 땅에 폭우가 내리면 땅이 빗물을 흡수하지 못해 홍수가 나기도 한다.

올해는 폭염의 해라는 표현을 써도 될 만큼 폭염 피해가 크다.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캐나다, 인도, 이라크 등이 폭염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할 만큼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리턴의 경우 온도가 49.6도까지 오르는 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추운 나라들 역시 지구 온난화로 인한 이상 징후가 포착됐다. 지구에서 가장 추운 곳 중 하나로 지목되는 러시아 시베리아에 위치한 한 지역의 지표면 온도가 47도까지 올랐다. 핀란드의 산타마을 역시 107년 만에 가장 높은 온도인 33.6도를 찍으며 이례적 날씨를 기록하고 있다. 

폭염은 단순히 견디기 힘든 날씨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폭염 시 발생할 수 있는 온열질환으로 미국과 캐나다에선 이미 약 천 명의 사망자가 속출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폭염은 수 천 년에 걸쳐 한번 정도 나올까말까 할 정도의 보기 힘든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기후 변화로 인한 여러 이상 징후들은 바로 기후의 위험성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 아닐까? 지구 온난화로 인한 재앙이 이제 막 시작되는 것이다. 지구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우리 인간들은 어떻게 행동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고찰이 절실히 필요할 때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