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실현! ... 공공기관이 먼저 솔선수범!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12-26 21:33:31 댓글 0

현재 환경이 오염되는 원인으로 꼽고 있는 것 중 가장 큰 것은 플라스틱일 것이다.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하루에 배출되는 플라스틱 양만 엄청난 것. 

이에 환경부 측은 공공기관에서 시행되고 있는 1회용품 우수사례를 소개하며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소비 문화를 개선하고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공기관이 먼저 힘을 보태고 있는 것.

공공기관 측은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1회용품 구매 및 사용을 지양하고 있다. 청사 내에 배치된 1회용품, 플라스틱을 없애고 1회용품 및 플라스틱 제품 구매를 하지 않고 있다. 부득이한 경우에는 사용을 최소화해 사용하며 1회용품을 감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장례식장의 경우에는 장례식장 내에서 사용되는 1회용품 등을 제공하거나 판매하는 것을 지양하고 다회용기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또 다른 우수사례로는 1회용품 사용 대신 다회용품 등을 사용하며 또 다른 형식의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청사 내 카페 등을 비롯해 주변에 위치한 카페 등에서 1회용품 컵, 빨대 등을 사용하지 않고 다회용 컵을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적극적으로 활성화하고 있다.

또 청사 내 식당 및 사내에서 행사를 개최하게 될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1회용품을 사용하는 것 대신 다회용기를 적극 이용함으로써 사소하게 나오지만, 엄청난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1회용품의 양을 줄이고 있다.

또 청사 내에 다회용품을 빌릴 수 있는 대여소를 설치하고 운영함으로써 보다 현실적인 방법으로 다회용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특히 버려지는 폐현수막, 버려질 명함 등은 재활용을 통해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고 있다. 이렇게 일상 속 작은 실천이 모여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