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연안 산소부족 물덩어리 통영 북신만ㆍ고성만까지 확대

기자 발행일 2019-06-20 20:43:06 댓글 0
수과원 실시간 관측정보 제공으로 양식장 피해 예방 강화
통영 연안 저층의 용존산소 농도 분포
통영 연안 저층의 용존산소 농도 분포

남해연안의 산소부족 물덩어리 (빈산소수괴) 발생해역이 진해만에 이어 통영연안의 북신만과 고성만까지 확대됐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6월 13~14일, 통영 연안의 북신만과 고성만 내측 저층에서 용존산소 0.44∼2.56 ㎎/L 농도의 빈산소수괴가 관측됐다.

이는 5월 31일 남해안의 진해만 내측의 일부해역에서 최초 발생한데 이어 이번 조사에서 빈산소수괴가 추가로 관측된 것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이에 따라 양식생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해줄 것을 당부했다.

통영 연안 북신만과 고성만의 빈산소수괴는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에 발생하였으며 (‘18년, 06.18), 현재 범위 및 강도는 약한 상태지만, 향후 여름철 수온 상승 및 강우량이 증가하면서 성층이 강화되면 북신만에서 고성만, 자란만, 한산만 등 해역으로 확대되어 3∼4개월 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남해연안에서의 빈산소수괴는 최근 발생 시기가 점차 앞당겨지고 지속기간도 길어지는 경향이 있어, 수과원은 양식장 피해 예방을 위해 감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올해는 주요 양식장 11개소에 실시간 관측시스템을 구축하여 발생정보를 휴대폰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속히 제공할 예정이다.

관측시스템은 수심별 어장환경정보(용존산소, 수온, 염분 등)를 1시간 간격으로 송출하여 마을 전광판,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및 국립수산과학원 홈페이지를 통해 어업인, 지자체, 유관기관 관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