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친환경 EM 발효액 19일부터 무상 보급

기자 발행일 2021-04-15 07:37:32 댓글 0
- 효모, 유산균 등 유용 미생물 80여종 모아 배양
- 매주 월~수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선착순 이용 可

[데일리환경=이동규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구청사 후문 인근 안심택배함 옆에 친환경 유용미생물(Effective Micro-organisms·EM) 복합기를 1대 설치했다.
 
친환경 EM 발효액은 효모, 유산균, 누룩균, 광합성세균, 방선균 등 유용한 미생물 80여종을 모아 배양한 것으로 ▲화초 키우기(병충해 방지) ▲냉장고·신발장 청소(악취 제거) ▲머리 세정 ▲욕실 청소 ▲세탁 ▲설거지 ▲배수구 악취 제거 ▲채소·과일 세척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주민은 매주 월~수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현장을 찾아 발효액을 받아 가면 된다. 용기는 따로 지급하지 않는다. 개별적으로 2리터(L)들이 페트병(생수병)을 준비해야 한다. 무료.

회당 1.8L, 1인당 최대 3병까지 이용할 수 있다.

발효액 생산량은 주당 500L(0.5톤)다. 공급량 소진 시 미생물 배양 준비기간을 거쳐 다음 주 월요일에 공급을 재개한다. 수요량 추이에 따라 구는 배양·공급주기를 적절히 조정할 예정이다.

발효액은 희석하지 않은 상태로 1개월 간 보관 가능하다. 희석한 발효액은 24시간 내 사용해야 한다. 마시는 건 안 된다.

구는 오는 19일 EM 발효액 공급을 시작, 20일 오후 2시 EM 보급 시연회를 연다. 행사 장소는 구 EM 복합기 앞이며 성장현 구청장 등 관계자 10명이 자리한다.

또 내달부터 EM 활용률 향상을 위한 ‘그린리더(Green Leader) 육성 환경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친환경 EM은 청소나 세탁, 미용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며 “발효액을 주민들에게 무상으로 보급, 친환경 도시 조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