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사원의 끔찍한 비극.. 인간의 탐욕이 낳은 떼죽음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09-09 22:46:24 댓글 0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놓여 있는 호랑이의 떼죽음이 지난 2016년 국제적인 이슈로 떠올랐다. 문제의 지역은 바로 태국의 한 사원.

태국 수도 방콕에 위치한 호랑이 사원은 지난 1994년 건립 이후 2001년부터는 호랑이와 같은 야생동물을 보호하는 곳이었다. 하지만 호랑이의 수가 늘자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기 시작했고 결국 인기 관광 명소로 각광받기 시작했다. 호랑이 사원에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가까이서 호랑이를 보거나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또한 호랑이를 직접 만져볼 수 있어 수천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이 곳을 방문했다.

하지만 ‘내셔널 지오그래픽’과 태국 야생동물 보호단체(WFFT)는 사원 내에서 호랑이의 불법 번식과 불법거래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결국 2016년 태국 경찰은 호랑이 사원을 압수수색했다. 그 결과 호랑이로 담근 술은 물론 40구에 달하는 호랑이 새끼 사체를 냉동실에서 발견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호랑이 가죽과 송곳니로 만든 장식품 역시 발견돼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사원 내 호랑이들이 야생동물 보호구역으로 거처를 옮겼다. 하지만 147마리 중 86마리의 호랑이가 결국 죽음을 맞이했다. 그 이유는 무리하게 호랑이 개체수를 늘리기 위해 불법 번식을 진행했고, 결국 면역 결핍으로 인한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급사한 것이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이 사원은 호랑이 불법 번식, 불법 거래, 동물 학대에 대한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이곳은 2016년 결국 폐쇄하게 됐다.

하지만 폐쇄만이 답은 아니다. 태국 내에서는 2천 여 마리가 넘는 호랑이들이 개인이 운영하는 호랑이 농장에서 사육되고 있다. 그 곳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우리가 알 수 없는 부분이다. 태국을 넘어 중국과 라오스에서 역시 호랑이 사육이 인기를 끌고 있다. 결국 해당하는 각 당국의 개입과 규제가 필요한 부분이다.

인간의 탐욕과 즐거움을 위해 희생되고 있는 이런 끔찍한 비극이 앞으로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