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온난화, 해수면 상승에 따른 문제 발생...세계 곳곳에서 몸살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11-18 21:37:49 댓글 0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세계 곳곳에서 지구 온난화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제26차 UN 기후변화 총회가 개최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지구 온난화를 비롯한 환경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들이 논의됐다.

관광지로 알려진 자연 환경이 아름다운 스코틀랜드는 환경에 대한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최근 환경이 오염되고 지구 온난화가 심각해짐에 따라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스코틀랜드는 풍성한 숲과 맑은 호수, 빼어난 해안 절경을 자랑하고 있다. 아름답기만 한 이 곳에 어떤 문제점이 있을까? 바로 기후변화 위협에 따른 문제를 바로 마주보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지구 온도가 올라가면서 해수면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고, 곳곳에서 해안 침식 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해수면이 상승하기 때문에 큰 파도가 일면 저지대가 침수되는 등 자동차 등이 다니는 해안도로를 마비시키기도 한다고 전해졌다.

이에 가장 큰 문제를 먼저 직면한 것은 단연 해수면이 중요한 부분이다. 스코틀랜드는 골프의 고향으로 알려져 있지만, 해수면이 상승하기 때문에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지구 온난화에 따른 문제를 세계 곳곳에서 겪고 있는 것이다. 현재 문제를 해결하고 대책 예방에 나서지 않는다면 지구 곳곳은 물에 잠길 것이다. 단순한 상상이 아니라 여러 연구 논문 등을 통해 해수면 상승에 대한 위험성이 전해지고 있다. 

더 나아가 북극의 빙하가 빠르게 녹고 있는 가운데 2030년 이후 북극의 빙하가 녹을 경우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된다면 스코틀랜드에 위치한 골프장은 2100년이면 거의 대부분 물에 침수될 수 있다는 것.

하지만 사람의 힘으로는 해수면 상승을 막을 방도가 없다. 빠른 시일내에 대책이 나와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