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산소 공급 역할 ‘산호초’ 멸종 위기→‘게’ 활용해 멸종 위기 脫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12-30 22:37:44 댓글 0

산호초는 식물성 플랑크톤과 함께 지구에 산소를 불어넣는 역할을 하는 아주 중요한 식물이다. 하지만 최근 기후 변화로 인해 해수면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산호의 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이에 미국에서는 ‘게’를 활용해 산호를 보호할 수 있는 여러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해수 온도의 상승과 함께 인간의 해양생물 남획으로 산호는 큰 위험에 처한 상황이다. 또한 바닷물이 오염돼 많은 양의 인과 질소가 유입되면서 이를 영양분으로 삼는 해조류가 급격히 성장하는데 이 역시 산호 수 급감의 원인 중 하나다. 그 이유는 김이나 미역과 같은 해조류가 광합성을 위해 산호와 경쟁을 하기 때문이다. 또한 해조류가 이산화탄소를 뿜어내 바다의 산성도를 낮춰 산호가 성장하는데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산호의 멸종은 곧 해양 생태계의 멸종이라 말할 수 있다. 광합성을 통해 해양에 산소를 공급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산호는 어업과 관광업과 연관이 있어 산호초가 멸종될 경우 해당 업종에 종사하는 1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지난 2020년 12월 국제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에는 미국 플로리다 국제대 생물학과 교수 연구팀이 진행한 한 연구 결과를 전했다. 그 내용은 바로 미국 플로리다 바다에 게를 풀어 산호와 경쟁하는 해조류를 먹어 치우게 한 것. 그 결과 산호초가 일부 복원됐다는 결과를 전했다.   

연구팀은 지난 2014년부터 약 1년간 플로리다 키스 해변 산호에 카리브해 암초게 중 크기가 가장 큰 ‘마구이미스락스 스피노시시무스’ 종을 풀어둔 뒤 산호초에 끼치는 영향을 확인했다. 실험결과 산호초에 덮여있던 약 80% 이상의 해조류가 게로 인해 50% 정도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산호초에 덮여있는 해조류를 사람의 손으로 뜯어낸 후 게를 풀자 해조류에 덮여있던 면적의 80%가 줄어 들었다.

이번 실험은 해양 초식동물을 이용해 멸종 위기에 처한 산호초를 자연적으로 복원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해당 연구팀은 게 양식 등을 통해 규모를 확장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향후 산호초 보호에 큰 기여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산호초의 감소는 전 세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현 세대가 향후 몇 년간 산호초 멸종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한다면 해양 생태계의 미래는 반드시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