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도 살리고 경제도 살리고! 환경부 지원 정책에 눈길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07-22 20:56:54 댓글 0


환경을 살리는 노력은 지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 도전 과제이자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최근 몇 년간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녹색산업 육성, 우리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과제를 위해 환경부 측이 발 벗고 나서 눈길을 끈다.

환경부에 따르면 한 기업은 X-RAY로 다양한 곳에 사람들을 위한 제품을 만들고 있는 회사다. 이 회사는 미세먼지 세균 바이러스를 잡는 스마트 환기 장치를 만들어서 공급, 스마트 환기장치의 살균원리를 이용해 우리의 건강을 지키는 데 일조하고 있다.

특히 환경부는 지원사업을 통해 환경을 위한 일을 하고 있는 기업들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있다. 기술개발을 비롯해 사업화, 해외진출에 필요한 소요자금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양산 등에 필요한 펀드, 보증, 정책자금 등을 연계로 지원해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지원을 받고 있는 기업들은 환경에도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녹색산업을 위해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성장,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또 텅스텐 폐기물로 텅스텐 소재를 다시 만드는 기업 역시 환경부 측에서 창업자금을 비롯해 법률/회계/특허 멘토링, 홍보마케팅을 지원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업은 온실가수 배출량을 3분의 1 줄일 수 있고, 공정비용을 50% 절감할 수 있는 텅스텐 정련의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업 측은 앞으로도 자원의 재활용을 통해 환경에 보탬이 되도록 나아갈 예정이다.

환경부 측은 환경과 경제를 모두 살리는 녹색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3단계 지원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초기단계에서는 에코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창업률을 높이고 사업화를 지원한다. 성장단계에서는 중소환경기업 사업화 지원을 통해 중소환경기업의 안정적인 시장진입을 지원한다. 끝으로 도약단계에서는 녹색혁신기업 성장지원을 통해 녹색산업을 선도할 유망 중소 기업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도록 그린 유니콘 기업을 육성한다.

이밖에도 환경부 측은 미래 환경 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융자와 투자펀드를 조성, 해외로 뻗어나가는 그린기업을 밀착해서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녹색산업 클러스터 중심의 생태계에 힘쓰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힘든 시기를 걷고 있는 기업들이 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어려운 시기에도 환경을 놓치지 않고 꾸준히 행보를 이어가고, 환경도 살리고 경제도 살리고 있다는 점은 눈여겨볼 점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