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커지는 세탁산업에 부는 ESG경영 바람..다양한 방안 필요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11-10 22:43:31 댓글 0

우리 모두는 매일 세탁을 한다. 청결 유지와 의류를 더 오래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몇 년간 세탁편의점이나 코인세탁방의 수가 급증했다. 세탁산업의 규모가 점차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과거와 달리 1~2인 가구와 맞벌이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청결과 편리하다는 이유로 세탁편의점 등을 이용한다.

최근 유행하는 환경 캠페인 ‘제로 웨이스트’가 세탁업체에서도 그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한 세탁소의 경우 친환경 인증을 받은 친환경 세제를 사용하고 있으며 또 다른 세탁소는 한번 쓰고 버려져 쓰레기가 되는 세탁 비닐 대신 세탁 가방을 사용하고 있다. 이곳을 이용하는 이용객들 역시 청결과 편리함을 넘어 친환경 제품 사용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업체들에서 사용되는 세제의 성분이나 용기 등이 얼마나 친환경적인 것인지에 대한 것들이다.

해외의 경우 세제나 용기, 비닐 등 물품 요소를 넘어 세탁산업 자체가 국가적인 차원에서 관리 받고 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경우 세탁소 등 생활밀착형 사업장에 대해 유해화학물질을 최소로 배출하는 클린사업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사용하는 세제를 Co2 클리닝이나 물을 사용하는 웻 클리닝으로 전환할 경우 한화로 약 12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 역시 세탁소를 포함한 모든 사업장은 화학물질 사용량과 배출량을 보고해야 하며 유해물질을 줄일 수 있는 여러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2월부터 2022년까지 소규모 세탁소의 노후 세탁기를 세탁·건조·회수 일체형 세탁기로 교체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이나 캐나다의 관리와는 조금 다른 차원이다. 또한 우리나라는 세탁소 영업신고 후 등록까지 평균 5일이면 세탁소 창업이 가능하다. 필수적인 자격증이나 별도의 교육이 필요치 않은 것이다. 세탁업 종사자들의 전문성을 강화할 수 없다면 결국 친환경 세탁과 관련된 기술 도입이 어렵다는 뜻이다.

환경 오염은 계속해서 심각한 문제를 낳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눈높이 역시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단순히 동네에 존재하던 세탁소가 이제는 그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환경 오염에 누가 되지 않는 세탁산업이 되기 위해 여러 가지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