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동토층, 묻혀 있던 하얀 금(white gold)이 주는 경고 신호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09-16 22:11:01 댓글 0

영구동토층이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해 급격하게 녹아내리고 있고, 전문가들은 위험성을 언급하고 있다. 최근 YTN 사이언스는 이 영구동토층이 지니고 있는 위험성에 대해 다뤘다.

영구동토층이란 극지방에 위치해 1년 내내 땅속이 얼어있는 곳을 말한다. 빙하에 묻힌 멸종 고대 생물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긴 땅이기도 하다. 그만큼 그동안 얼어있던 곳이 녹아내릴수록 그 안에 숨겨져있던 것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영구동토층이 녹아내리면서 이곳에서 멸종 동물의 뼈는 물론 화석, 수억 원을 호가해서 하얀 금(white gold)이라고 불리는 것들이 발견되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얼음땅이 녹아내리고, 하얀 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하얀 금들이 쏟아진다고 해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 녹아내리는 영구동토층이 기후재앙을 앞당기고 있는 방회쇠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독일 국제 해양 연구소 팀 측은 지난 2007년부터 2016년까지 전세계 영구 동토 층의 온도 변화를 계산했다. 그 결과 평균 0.29도 높게는 1도 가까이 영구동토층이 계속 따뜻해지고, 지구 온난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이를 입증하듯 얼음 속에서는 오랜 기간 묻혀있던 멸종 생물과 바이러스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문제는 바로 지금부터다. 영구동토층에 갇혀있는 탄소의 양은 약 1조 6천억 톤으로, 대기 중 산소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그 안에 토양 미생물이 흡수하고 있던 탄소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와 메탄으로 바뀌면서 심각한 온난화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무색무취의 메탄가스(CH4)는 천연가스의 주성분으로 공기보다 가벼워 대기 중에 쉽게 확산된다. CNN 측은 UN 기후 변화 보고서를 인용, 인류의 운명이 달린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80배 이상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과학자들은 지난해 여름 폭염 이후 시베리아에 메탄 농도가 급증했다고 강조하면서 대기 중 메탄 가스 응축도가 80만 년 만에 이래 최고로 치솟고 있다고 전했다. 숲속의 나무와 바다의 플랑크톤이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것 보다 영구동토층이 녹고 있는 속도가 더욱 빠르다는 증거다.

하얀 금 중 제일 잘 팔리는 매머드의 상아를 찾아 수많은 사람들이 얼음땅을 밟고 있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이제는 희소성이 떨어지면서 가격도 폭락하고 있다. 

녹아내린 얼음 속, 모습을 드러낸 멸종 생물들은 인간을 향해 이제 결코 멈춰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