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제품의 선두주자 ‘에코백’ 대중화→또 다른 환경 문제 발생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10-21 15:45:54 댓글 0


친환경 삶을 추구해야만 하는 시대가 도래 하고 있다. 대기오염을 비롯한 각종 환경오염은 기후변화와 같은 이상기후를 낳고 있고 이는 인류에게 커다란 위기로 다가오고 있다. 최근 환경오염에 대한 사람들의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전 세계 많은 이들이 환경보호를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노력하고 있다. SNS을 통해 환경 캠페인을 벌이거나 일상생활에서 친환경 제품을 선택하며 조금이라도 환경 오염을 줄이고자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친환경 제품의 대표적인 제품은 ‘에코백(ecobag)’이다. 에코백이란 동물가죽과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려는 취지로 만들어진 것으로 면과 같은 자연 분해되는 재료를 이용해 만든 친환경 가방을 뜻한다. 환경을 보호한다는 취지에서 시작된 이 제품은 많은 이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아이템이 됐지만 에코백 생산이 정말 환경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가 제기되기도 했다. 

그 이유는 에코백과 같은 다회용품을 구매 후 사용하지 않거나 보관만 하게 된다면 결국 이는 일회용품보다 훨씬 더 강한 환경오염을 낳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19년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에코백을 131회 사용해야만 일회용 비닐봉지의 대체품으로 적합하다고 전했다. 에코백 생산을 위한 면 생산 과정에는 화학제품이 8천 가지 이상 사용되고 있으며 전 세계 농약의 25%가 면 재배에 사용되고 있다. 결국 면 재배를 위해 사용되는 화학비료나 살충제는 이산화탄소를 내뿜어 지국온난화를 야기시키고 수질오염의 원인이 된다. 

최근 에코백의 대중화가 이뤄지면서 독특한 디자인의 에코백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다회용품을 사용하는 것은 지구온난화와 같은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는 일회용품을 줄이고자 하는 것이지만 단순히 디자인만을 보고 구매 후 사용하지 않으면 결국 이는 또 다른 환경문제를 야기하는 셈이다.

또한 여러 기업에서는 에코백을 내세운 판촉 행사를 진행하기도 한다. 명품 에코백마저 등장하고 있는 시대에 기업 로고나 홍보 문구가 쓰여 있는 에코백은 결국 사람들의 옷장 속에 박혀 있을 것이다. 

환경을 위한 가방이지만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는 에코백에 대한 문제점 인식이 필요하다. 개인적 인식을 넘어 에코백을 생산하는 기업에서 앞장서 에코백의 의미를 되짚어봐야 한다. 단순히 수입 창출을 위한 에코백이 아닌 정말 환경을 지킬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물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